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하야루비의 그림일기

네이버에서 티스토리로 이사온 후 처음으로 적어보는 음식 후기입니다.

아무래도 음식 후기란게 사진을 정리하고 그날 먹었던 음식의 맛을 기억해서

글을 적다 보면 시간의 소요가 만만치 않아

티스토리로 이사온 후로는 음식관련 글을 적지 않게 되더군요^^a


가끔식 뭔가 물건 살 일이 있을때면 동문시장에 가게 되는데

그동안 이 동네는 관광지로서의 음식점만 있지.

정작 우리가 맛있게 먹을수 있는 곳은 없구나..라는 생각에 아쉬워 했던 곳이였습니다.


오늘도 그리 생각하고 동문시장에서 볼수 있는 볼일이 끝난 상태로

남편과 둘이 정처없이 '아..여긴 역시 갈 곳이 애매하구나' 라고 생각하며

방황하던 중 발을 멈춘 요리집이 있었으니



골목앞 빼꼼히 고개를 내밀고 있는 간판 개원


우리나라 중국집 하면 흔히 짜장면과 짬뽕을 떠오르게 하기 마련인데

여긴 뭔가 간판에 있는 사진들 부터가 예사롭지 않았습니다.



응?? 뭔가 메뉴가 다르다??

라는 생각과 호기심에 들어가게 된 개원.



골목 안쪽에 위치한 중화요리집.

얼핏보면 불이 꺼져있는 것 처럼 보여 처음에는

'영업을 안하나?' 라는 생각으로 접근해보니 식당 안 불은 켜져 있더군요.


식당 분위기는 오랫동안 자리를 지켜온 음식점이라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메뉴판을 보니 짜장면 짬뽕 뿐만 아니라 다양한 메뉴들이 있더군요.


그중에서도 런치와 디너로 나뉘어진 코스요리가 있길래

저와 남편은 런치 코스요리를 시켜보았습니다.

우리가 주문한건 c코스 였습니다.

'좌종당닭고기가 뭔지 무지 궁금했거든요..ㅎㅎ'


서울에서도 중화요리집에서 코스 요리 하는 곳을 몇곳 보긴 하였습니다만

제주와서는 구경하기 힘들었습니다. ^^a


처음 가게에 들어와 앉아 메뉴판을 보고 주문을 하면

묽게 끓인 보리차와 가벼운 반찬 몇가지가 나옵니다.

 


보리차는 얼어있던 몸을 녹여주고, 반찬으로 나온 김치는 시원하고 개운하며 큼직하게 썰은 익은 김치였습니다.

보통 중국집 김치하면 잘게 썰기 마련이고 재료를 염가로 써서 그런지 김치가 무르기 마련인데 여긴 아니더군요.

밑반찬들 또한 깔끔하고 퀄리티가 좋았습니다.

고추장아찌는 맵지 않았고 탕수육같은 튀김요리와 어울리는 듯 합니다.



게살스프
참기름(?)을 넣은 것 같았습니다.

상당히 좋은 기름을 쓴 듯 합니다.

시골집에서 보내주는 참기름이 생각났었거든요.^^

잡내가 전혀 없는 고소함이 감도는 게살스프
게살의 맛이 진하게 우러납니다.



유산슬
맛이 진하고 깊습니다.

은행알 또한 맛있고 감칠맛 최고입니다.

의외의 아그파라거스와 브로콜리가 복병!!!

부드러운데도 아삭하고 쫄깃한 식감이 다 살아있었습니다.

정말 맛있다는 말만 나오더군요.^^



칠리새우 (바닷가재새우)
바삭한 튀김옷 속에 탱글한 새우맛을 튀김옷 안에 잘 가뒀습니다.
앞서나온 유산슬의 착착 감기는 맛을 기반으로 소스가 입맛을 확 돋움니다.



좌종당닭고기
연근이 아삭합니다~!
이곳 개원은 튀김이 너무 맛있더군요!

앞서 칠리새우와 함께 양념에 버무린지 시간이 지났음에도 바삭함이 유지되는 튀김이라니..

튀김옷을 베어 물면 속에는 육즙이 가득한 닭고기가 기다립니다.
반찬인 고추장아찌랑 최고의 조화를 이룹니다.^^

(여기서 부터 슬슬 배부르고 힘듭니다..ㅠㅜ 양이 상담함)



고추잡채
고추향이 개운하게 올라옵니다.
지금까지의 요리 맛을 정리해주는 느낌입니다.
꽃빵이 무지 폭신 폭신 합니다.
전투력 재충전이라고 할까요? ㅎㅎ



꽃빵에 싸서 먹는 고추잡채 ^^


고추잡채 먹는 법을 이번에 배웠네요.


예전에 먹었던 꽃빵들은 퍽퍽하고 밀가루 덩어리라는 느낌이였기에

'대체 이걸 왜 먹지?' 라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그런데..아..꽃빵의 재발견이라고 할까요 ㅠㅜ

그동안 제가 알던 꽃빵은 꽃빵이 아니였습니다.



짜장면

마일드하고 부드러운 맛입니다.
면은 일반적이고 짜장이 좀 묽은 느낌이지만 절묘하게 간이 맞습니다.

다만 건더기가 크거나 많지 않고 춘장맛 또한 일반적으로 먹던 자장면의 맛과는 다르기에

이것을 단순히 맛있다! 맛없다!로 정의하기는 어려울 듯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개원 자장면은 취향을 많이 탈꺼 같아요^^a)



흰짬뽕
이게 진정한 흰짬뽕 맛이지요..ㅠㅜ

정말 감동입니다.
해산물이 신선하고 맛이 엄청 개운합니다.
재료를 익히는 시간이 절묘하여 각각의 재료가 질겨지지 않고 부드러우면서도 국물에는 그 맛이 잘 담겨있습니다.
정말 정성이 느껴지더군요.

버섯과 함께 채소도 적절히 섞여 있는데 이 요리에서도 연근이 들어있습니다.

중화요리와 연근이 은근히 잘 어울리더라구요.
개인적으로는 채소와 해산물이 잘 어우려저 먹기가 편하고

느껴지는 맛이 다양해서 즐거웠습니다. *^^*



지금까지 나온 요리들을 생각할때 후식은 '이게 뭐야?' 싶을 수 있겠지만

코스요리를 다 먹다보니 엄청나게 배가 부릅니다.

아주 적당한 양으로 깔끔하게 파인애플  네조각
입안이 깔끔하게 정리되더라구요.


동문시장의 한쪽 구석 골목길에 숨이있는 맛집.

중화요리점 개원 !


짜장면,짬뽕이 너무나도 먹고플때면

항상 남편에게 서울 봉천동에 있는 수타원 가고 싶다고 노래를 불렸는데..

중국집 가자고 비행기타고 갈수도 없는 노릇이고.. ㅠㅠ

제주 산지 1년여 만에 드디어 단골로 가게 싶은 중식집이 생겼습니다 ㅠㅜ


정말 너무 기쁘네요!!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