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야루비의 그림일기

 

 

 

원룸에 살았을 당시 아이들을 풀어놓고 방을 어두컴컴하게 한 다음에

오빠와 둘이서 게임을 하거나 그림을 그리곤 했다.

(슈가글라이더는 야행성으로 어두운걸 좋아합니다)

 

한번은 오빠와 둘이서 pc게임을 하고 있을 때

드륵! 드륵! 쫘르르륵~!

소리가 났었다.

 

소리가 난 쪽을 보니 동이가 고장난 블라이드를 가지고 놀고있는 것이 아니던가~!!!

 

두 줄을 이용해 올라갔다가 한쪽 손,발을 놓고 쫘르르륵 내려오는 것을 반복.

 

재미있는지 한참을 그리 놀았다.

 

그모습이 어찌나 귀엽고 귀여운지

오빠와 둘이 심쿵 심쿵 거리는 마음으로 한참을 바라보았던 기억이 난다.  

 

 

 

<옆에 보이는 게 고장난 블라인드 줄입니다. 이걸타고 놀았지요^^>

 

방을 어둡게 한 상태에서 라이트가 켜진 상태로 사진을 찍으니

밝은게 싫은지 놀다가 바로 얼굴을 돌려버린다. ㅜㅠ

...미안...

 

니네 좀 자는 거 말구 노는 사진 좀 가지고 싶었어.

 

우리집엔 이녀석들 잠자는 사진은 많지만 노는 사진은 거의 없다시피..ㅠㅜ

밝은 곳에서는 놀지 않다보니 사진찍는 게 매우 힘들고

아이들에게 미안해서 결국 포기했다.

 

............너무 오냐 오냐 키운 결과...orz...

다른집 애들은 밝은 곳에서도 잘 놀던데..ㅠㅜ 

 

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