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야기

(89)
... 당신의 마음을 너무나도 잘 이해할수 있습니다.저 또한 그러했기에... 당신에게 전 힘내라는 말을 할수도 지금의 상황을 견디라는 말을 할수도 없습니다.당신은 지금도 충분히 힘내고 있는걸 알고 있기에..그저 너무 슬프고 마음이 아픕니다.당신은 가치있는 사람이고 참 굉장한 사람인데 그걸 알아주지 못하는 지금의 사회가 슬프고 아플뿐입니다. ..................
.... 몇년째 가장 무섭고 두려운 건 어느날 갑자기 서방이가 굳어있는 채로 발견되는 모습을 나도 모르게 떠올리는 거다. 한쪽 눈이 보이지 않기에 잠잘때 눈을 감지 못하고 눈이 반쯤 떠있는 상태로 잠을 잘때가 종종있다.눈을 감겨줄려고 해도 손가락으로 눈을 내려보아도 눈이 감져지지 않는다. 몸을 꾹꾹 찔려보아도 흔들어 보아도 아무런 미동조차 없이 움직이지 않을땐 정말 공포와 두려움에 휩싸인다. 설마..설마..설마..하는 마음. 작업실 옆 아이들 철장 일을 하고 있다보면 애들 잠자리에서 서방이의 헛구역질과 그걸 다시 되새김질 하는 소리가 들린다. 너무 작아 병원에서도 어쩔도리가 없어 몇년째 시간만 흐른다. 올해 7살인 우리 아가쥐 서방이. 그래도 사고로 부터 살아줘서 그저 고마울 따름. 움직이지 않는 서방이를 만나면..
직구로 구입한 철장...근데 사이즈가 좀 작네요.. 배대지 이용해서 해외직구로 구입한 철장이예요.국내에서는 마음에 드는 슈가글라이더용 철장 사이즈가 현재 팔지 않아서요.(품절..품절..품절..언제 들어올지 미지수) 기존에 쓰던 철장이 조금 녹이 쓸어서 조만간 바꾸어 주어야지..하는 생각은 했지만..음...우리 귀요미(?) 수기가 녹이 쓴 부분을 혀로 핥는 걸 목격해서요 ㅠㅜ그냥 바로 질러버렸습니다. (솔직히 기겁함! 이 ㅅㄲ는 왜 녹을 핥는지 ㅠㅜ) 조립완성!!! ....전에 쓰던것 보다 확실히 작아요. 크롬 도금인지라 마음에 들긴 합니다만문을 닫는 부분도 전에 쓰는 게 좀 더 좋았고사이즈도 전에 쓰던게 솔직히 좋았어요.그리고 배송중 철장 한 쪽이 좀 휜 부분이 있었다는 게 아쉬워요 ㅠㅠ(뭐 그럭저럭 쓸만해서 쓰긴 하겠지만..철장 휜 부분은 배대지에 이야..
오랜만에 남편이랑 나들이 했어요. 오늘 아침 햇살이 비추고 날이 좋은듯 해서 서둘러 밥 먹고 (막상 밖에 나오니 날이 조금 흐리더군요.ㅋ) 남편이랑 킥보드 타고 조천방향에 위치한 닭머루 바위가 있는 곳 까지 갔다왔어요. 길가에 있는 풀실재 보았을때는 뭔가 포송포송하니 색감이 참 예뻣는데 막상 카메라로 찍은 사진으로 보니....뭔가 현장에서 보았던 느낌이 없네요"; 겨울철에는 참새들이 둥글둥글하니 공같았었는데추운날이 풀려서 그럴까요.참새들이 많이 날씬해 졌어요. ㅎㅎ 제가 제일 좋아하는 우리동네 바닷가.삼양 검은 모래 해변. 오랜만에 바닷가를 찾았는데요.수상레저를 즐기시는 분들이 보였어요. 검은 모래 해변에서 가장 많이 보는 레저는 윈드서핑.여기 바닷가가 윈드서핑하기 좋은곳인지..작년에도 자주 봤었는데..올해도 바닷가에 가니 윈드서핑 하는..
벚꽃 구경 갔다가 한라수목원에서 사슴 봤어요 ㅎㅎ 오늘 한라수목원에서 사슴 봤어요!!! ㅋㅋㅋ완전 신기 ^^오늘 벚꽃 구경한다고 사람들도 많은 편이였는데..더 신기한건 사람을 겁내지 않고 땅에 떨어진 동백꽃을 먹는 거였어요. 한라수목원에서 찍은 벚꽃 이건 백목련~!! 향기가 정말 달콤하고 너무 좋았어요~!!>w<
새가 파먹은 듯한 흔적이 있는 귤 너무 신기해서 카메라로 찰칵~! ^^
제주 동문시장 숨어있는 맛집. 중화요리 개원 네이버에서 티스토리로 이사온 후 처음으로 적어보는 음식 후기입니다. 아무래도 음식 후기란게 사진을 정리하고 그날 먹었던 음식의 맛을 기억해서 글을 적다 보면 시간의 소요가 만만치 않아티스토리로 이사온 후로는 음식관련 글을 적지 않게 되더군요^^a 가끔식 뭔가 물건 살 일이 있을때면 동문시장에 가게 되는데그동안 이 동네는 관광지로서의 음식점만 있지. 정작 우리가 맛있게 먹을수 있는 곳은 없구나..라는 생각에 아쉬워 했던 곳이였습니다. 오늘도 그리 생각하고 동문시장에서 볼수 있는 볼일이 끝난 상태로 남편과 둘이 정처없이 '아..여긴 역시 갈 곳이 애매하구나' 라고 생각하며방황하던 중 발을 멈춘 요리집이 있었으니 골목앞 빼꼼히 고개를 내밀고 있는 간판 개원 우리나라 중국집 하면 흔히 짜장면과 짬뽕을 떠오르게 ..
제주도 버스 노선표_11,20,26,30,38,43,48,50,701,1001,1006 시간표 버스 애용자인데...예를 들어서 30번 버스가 몇시에 오일장으로 가지? 라던가 38번 버스 공항 시간이 언제지? 라던가 할때..(가득이나 이 번호들은 시간대가 자주 없다보니 타기가 힘든..ㅎㅎ)알아보기가 너무 불편해서 동네 버스 노선표를 찍어서 정리했습니다.앱으로 확인하는 거는 출발전 시간만 알려주는지라 ㅎ_ㅎ 집에서 준비하고 나가기에는 애매하거든요 ㅠㅜ 제주도 버스 노선표 30번-오일장갈때 이용하기 편하더군요. ^^ 제주도 버스 노선표 50번 제주도 버스 노선표 11번 제주도 버스 노선표 20번 제주도 버스 노선표 26번-번화가쪽으로 이동할때 자주타는 버스가 11번 20번 26번 이네요. ㅎㅎ 제주도 버스 노선표 38번-공항으로 바로 갈수 있는 버스지만 단점은 시간대가 적어서 정작 타기 힘들다는 거 ㅠ..
윈도우 10 터치 키보드 끄는 방법. Windows로고키 +R 키를 동시입력하여 실행창을 불러옵니다.Services.msc를 입력하여 서비스목록을 불러옵니다.Touch Keyboard And Handwriting Panel 서비스를 찾아 마우스 우클릭하여 속성으로 들어갑니다.서비스 중지 후 시작 유형을 사용안함으로 선택합니다.터치 키보드를 사용하고자 할 경우 서비스를 다시 시작하고 시작 유형을 자동으로 바꿔줍니다.
포토샵CC 환경설정 매번 영어판 환경설정 하기 힘들어서.. 그냥 한글판 환경설정 스샷을.. (포토샵 깔면 맨 처음에 나오는 한글판 환경설정 스샷찍은 거니.. 그대로 따라하지 마세요. 제가 쓰는 포토샵은 이 설정으로 안했어요.)
제주 해안가의 눈 내리는 모습은..박력있네요. 7년만에 내렸다는 제주 눈. 바닷가에 눈이 오는 모습은 어떨까 싶어 너무 궁금해 집근처 해안가를 눈보라를 뚫고 걸어 걸어 찾아갔습니다. 평소 걸음 걸이로는 15분 정도 걸려요. 처음에 이동했을 당시에는 시야도 제대로 보이지 않을 정도였는데.. 해안가에 다다르니 어느순간 눈발이 그쳐있더군요." 그래도 해안가에 눈이 쌓인 모습은 보는 건 처음인지라 너무 신기했어요. 우리동네 제주 바다의 물 색감은 날씨에 따라서 참 느낌이 다른데 오랜만에 바닷물이 너무 예쁘더군요. ^^ 바람을 뚫게 힘들게 온지라 조금 지친감이 있어 바다가 보이는 근처 카페에 들어가 따뜻한 차를 마시고 있더니 다시금 눈보라가 치기 시작하더군요. 몇분? 몇십분 간격으로 눈이 잠잠->눈보라->눈이 잠잠->눈보라 이런식으로 반복을..ㅎ_ㅎ" 제주 ..
슈가글라이더 제주 한라병원에 다녀오다. 오늘 아이들을 데리고 제주 한라병원에 다녀왔습니다. 정식명칭은 한라동물종합병원이라고 부르는게 맞네요. 예전에 비해서 부쩍 구토가 심해진 서방이. 다른점이 있다면 토를 하고 그걸 되새김질 하듯 먹는 듯 하지만.. 집에서 일을 하기에 하루중 24시간을 아이들과 함께 보내는 시간이 많기에 시간이 지날수록 심해지는 서방이의 모습에 병원에 가더라도 아무런 해결 방안이 없다는 걸 알면서도 오늘 아이를 데리고 병원에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지속적으로 슈가글라이더 병원을 찾아본 결과 알게 된 곳. 다음 제주 유기동물 카페를 통해서 야생동물구조센터를 알게되고 거기를 거쳐서 알게된 곳이 제주 한라병원이였습니다. 털결도 좋고 놀때와 움직이는 모습을 보면 활동적으로 보이기에 (배변상태도 좋음) 전혀 아픈 모습이라고는 찾아볼수 ..